How to deal with my Black Dog

나는 대체적으론 삶에 만족하고 감사하며 살아가지만, 어느 한순간, 특히 몸이 아플때 가끔씩 마주해야 하는 힘든 감정들이 있다. 삶이 의미없고 모든것에 절대적인 것은 없고 모든것에 화가나고 의지할 곳이 없다고 생각되며 절망적인 것 같은 기분. 사실 그럴땐 여기에 적는것보다 훨씬더 부정적인 기분에 압도되어 혼자있기가 두려운 시간들이 있다.

그럴때 마치 거대한 파도에 떠내려 가지 않기 위해 아등바등하는 나를 본다. 사실 과거의 나는 몇번 떠내려 갔던것 같기도 하다. 하지만 세월이 나에게 주었던 답은 파도를 맞긴 하지만 거기에 떠내려가지는 말고 있는 힘껏 주위의 나뭇가지를 붙잡으라는 것이었다. 언젠가 이 파도는 잠잠해 질 것이라는 것을 믿으며.

천천히 걷는다. 음악을 듣는다. 햇볕을 쬔다. 웃긴 동영상(유투브에서 와썹맨 강추)을 본다. 그림을 그린다. 아이를 안는다. 뽀뽀를 한다.

정신없이 바빴던 나날들, 연달아 통지되었던 논문과 grant의 acceptance 메일, 떠오르던 연구주제들과 cowork들로 내가 살아지는것 같았던 느낌들이 한순간 어그러지는 듯 했다. 과연 내가 살고싶었던게 이런 삶이었을까, 내가 진짜배기로 살고있는건가라는 의심이 고개를 내밀었다. 내가 결국 원했던 것은 충만한 삶(fulfilled life)였는데 내가 어느순간 그것을 잊은것은 아닌가?

내가 잠시 자리를 비운사이 나를 걱정해주시고 응원해 주시던 직장동료들이 있었다. 출근하니 기꺼이 시간내주어서 힘든 마음을 토로할수 있는 동료들이 있었다. ‘일’이 잠시 중단된 곳에서 ‘관계’는 비어버린것같은 마음을 어느정도 따뜻하게 보호해주고 있었다.

인간은 삶의 의미를 잃어버렸을 때 죽고싶다는 생각을 한다고 한다. 내 삶의 의미는 어디있는 거였을까. 힘들었던 석박사과정과 생존자체가 문제인듯 보였던 유학생활 고비고비마다 나를 지지해주던 그 따뜻했던 사람들이 있어 나는 지금 여기에 있다.

삶의 의미는 그리 단면적인 문제는 아니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