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aching

학생들을 가르칠때마다
내가 과연 가르치는 내용을
알고가르치는지
아는척하며 가르치는 시늉을 하는지
서슬퍼런 시선으로 나자신을 감시한다.

그래서
언제나 학생들을 대하고 나면 어느정도 탈진한다

부끄러운 선생만큼은 되고싶지 않은데 말이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