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nded projects

14) Development of child and adolescent mental health monitoring and early intervention system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2022-2027] Mental Health R&D project: Co-Principal Investigator

13) Development of mental health screening algorithm for various subjects based on COVID-19 big data analysis and evidenc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2022-2027] Mental Health R&D project: Principal Investigator

12) Song-Am Bang Sook Research Grant

[Yonsei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Dept. of Preventive Medicine]: Principal Investigator

11) COVID-19 mental health Panel research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2021]: Co-Principal Investigator

10) National Dementia Project- Dementia Platform Korea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2021-2030]: Co-Principal Investigator

9) Development of a digital therapeutics-based discharge education program for alcohol use disorder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2021-2024], Patient-centered medical technology optimization research project(환자중심 의료기술 최적화 연구사업 전향연구): Co-Principal Investigator

8) Assessing the relationship between trauma, PTSD and physical health outcomes: focusing on exposure patterns, disease heterogeniety, and interaction between gene-trauma type-environment

[National Research Foundation 2020-2024], 신진연구: Principal Investigator

7) Association Between Psychological Resilience defined with various definition including Heart Rate Variability (HRV) and Inflammatory Biomarkers

[National Research Foundation 2018-2020], 생애첫연구: Principal Investigator

6) Cohort and Mechanism Studies of Immunosenescence-Inflammaging (CMSII)

[National Research Foundation 2019-2021], Basic Research Laboratory project (기초연구실 사업): Co-Principal Investigator

5) Community Health Survey: Kang-wha

[Korean Center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2018- pres.]: Principal Investigator

4) National Health survey-Mental Health questionnaire development

[Korean Center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2019- 2020]: Principal Investigator

3) Evaluating the factors associated with cognitive decline of menopausal women

[Yonsei University Je Ee Joon Grant 2018-2019]: Principal Investigator

2) Yerby postdoctoral fellowship

[Harvard T.H. Chan School of Public Health 2016-2018]: Principal Investigator

1) Psychiatric Epidemiology through Big Data Formulation and Connection: Focusing on Mood Disorder Research

[National Research Foundation 2016-2018] : Principal Investigator

RE*MINDers

We, RE*MINDers

Sun Jae Jung, MD, MS, PhD

Principal Investigator

PhD. Biomedical Science/Epidemiology. Seoul National University

MS. Medicine/Cancer biology/Epidemiology. Seoul National University

MD. Yonsei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Seoul, Korea

Kwang-Hyun Kim, MD

Lecturer in Preventive Medicine/ PhD Student

MD. Yonsei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Seoul, Korea

Sunghyuk Kang, MD

Physician-Scientist Program/ PhD Student

Licensed Psychiatrist

2016-2021. Resident in Psychiatry, Severance Hospital

MD. Yonsei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Seoul, Korea

Doo Woong Lee, PhD

Postdoctoral researcher

PhD. Public Health (Health Policy and Management), Yonsei University, Seoul, Korea

Doctoral thesis: Global, regional, and national level and trends in the burdens of suicide and income-related inequality

BA. Healthcare Management and Administration, Soonchunghyang University, Asan, Korea

Yu Jin Lee, MPH

PhD Student

MPH. Epidemiology, Yonsei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Seoul, Korea

Master’s thesis: Heterogenous association patterns of depressive subfactors in suicidality: the 2014 and 2016 Korea National Health and Nutrition Examination Surveys (Supervisor: Sun Jae Jung)

BS. Public Health, Yonsei University, Wonju, Korea

Ye Jin Jeon, MPH

PhD Student

MPH. Epidemiology, Yonsei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Seoul, Korea

Master’s thesis: Association between Cardiovascular Health and Cognition, and its effect modification by serum vitamin D: Results of Cardiovascular and Metabolic Diseases Etiology Research. (Supervisor: Sun Jae Jung)

BS. Statistics, Soongsil University, Seoul, Korea

Ji Su Yang, BS


PhD Student

BS. Life science, Korea University, Seoul, Korea

Youngrong Lee, MD

Resident in Preventive Medicine/ PhD Student

MD. Chosun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Kwangju, Korea

BS. Computer science, Perdue University, West Lafayette, US

Hyejin Kim, MA

Master student

MA. Psychology (Clinical Health Psychology), Duksung Women’s University, Seoul, Korea
Master’s thesis: The Effects of Behavioral Activation Smoking Reduction Intervention on Cigarette Smoking, Negative Symptoms, and Positive Emotions among Inpatients with Schizophrenia.

BA. Psychology/Business Administration , Duksung Women’s University, Seoul, Korea

Jimin Kim, RN

Master Student

BS. Nursing, Yonsei University, Seoul, Korea

Graduated students

Minseo Park, RN, MPH

Master thesis: Association between pregnancy, lactation after delivery and depressive symptoms in premenopausal Korean women and multilevel approach according to household composition and demographic factors: Results from the Korea Community Health Survey in 2018-2019 (Supervisor: Sun Jae Jung, MD, PhD)

BA. Nursing,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Cheongju, Korea.

Research

Sun Jae Jung, MD, MS, PhD

  • 2022- pres. Associate Professor. Yonsei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 2018- 2022. Assistant Professor. Yonsei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 2018- 2020. Visiting Scientist. Harvard T.H. Chan School of Public Health
  • 2016-2018. Yerby Post-doctoral Fellowship, Harvard T.H. Chan School of Public Health
  • 2011-2016 Resident, Research fellow, and Instructor in Preventive Medicine, Seoul National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 2016. PhD of Biomedical Science, Seoul National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 2013. MS of Medicine (Cancer research) , Seoul National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 2009. MD, Yonsei University of College of Medicine

Sun  Jae Jung, MD, MS, PhD, is an associate professor at the Department of Preventive Medicine, Yonsei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Sun Jae completed her MD from Yonsei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Korea, and received her professional qualification in Preventive Medicine from Seoul National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Sun Jae holds a PhD in Epidemiology from Seoul National University, Korea.

Her major research interest is the mutual association between mental diseases and physical health, using advanced epidemiological methods. Her interest includes works in PTSD, depression, suicide, non-suicidal self-injury, sleep disorders, and dementia research. In her PhD thesis, Sun Jae examined the association between lifetime body mass index and depression in later life. She has published studies on evaluating potential risk factors for depression including lifetime estrogen exposure, smoking, and body weight. Sun Jae’s current research focuses on the bi-directional association between physical health conditions such as cardiovascular/ endocrinal/reproductive factors and various mental health problems and the interaction between biological and social factors in suicide attempts in major databases from international and S.Korean big data. Her works were conducted mostly from Nurses’ Health Study II/ Korean Genome Epidemiologic Study (KoGES)/ Cardiovascular and Metabolic Etiology Research Center (CMERC), Health Examinees Study(HEXA), National Health Insurance Claim data of S. Korea, Korea National Health and Nutrition Examination Survey(KNHANES), The Korea Youth Risk Behavior Web-based Survey, and so on.

Also, she is focusing on assessing mental health status during and after COVID-19.

Dr. Jung’s Research Topics

NEWS

To follow Prof. Sun Jae Jung’s news on other Media, please visit https://medicine.severance.healthcare/medicine/board_news.do?empNo=eXVoczIwMjBAKUApNPkzi103Ff1aVaDNDRRLPBJV%2FI9IQPXHTJ7QSuoLJ%2BY%3D#cms-content

06.14-17.2022.
RE*MINDers attended Society for Epidemiologic Research 2022, Chicago, IL, USA, and presented oral and poster abstracts.

03.14.2022.

Dr. Jung won Young Investigators Award from Yonsei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03.12.2022.

Dr. Jung gave a lecture at the Korean Society of Preventive Medicine, entitled ” Body, Mind, and Society: my journey in Psychiatric Epidemiology”

01.24.2021

Ms. Minseo Park became Master of Public Health! Congratulations, Minseo!

11.10.2021

Dr. Jung gave a online lecture at IBM international. The talk was about mental health issues in South Korea, including women’s suicide and COVID-19.

09.30.2021

Congratulations to Dr. Ga Bin Lee for her PhD degree. She was co-mentored by Dr. Sun Jae Jung and Dr. Hyeon Chang Kim at the Dept. of Public Health, Yonsei University

09.16.2021.

Prof. Jung was awarded “Hyungwoodang Young Researcher Award” from Korea Epidemiology Society.

08.31.2021.

Book Reading “Regresion methods in biostatistics, 2nd Ed” Completed!

06.30.2021 보건사회연구 콜로키움 발표

06.21.2021.

2021 Community Health Survey -Kangwha area, Started.

04.24.2021.

Five papers got out in a week!

Congratulations to:

Ga Bin Lee, Ji Su Yang, and Ye Jin Jeon!

04.22.2021.

RE*MINDers are currently working with Korea Demantia Research Center, Directed by Prof. Inhee Mook-Jung. Our aim is to develop Dementia Platform Korea (DPK) programs.

04.21.2021.

Dr. Youngrong Lee’s work is being presented as the representative paper of Journal of Preventive Medicine and Public Health.

Find it out on the JPMPH’s official webpage: https://www.jpmph.org/

02.21.2021.

Prof. Sun Jae Jung gave an invited lecture at Dept. of Psychiatry, Kyunghee University Medical Center.

04.02.2021.

RE*MIND’s work on Community Health Survey in Kanghwa area was honored by president of KDCA, Dr. Jeong Eun-Kyung.

( 질병관리청장 표창, 지역사회건강조사 질평가 전국 42개 대학중 1위)

02.09.2021.

Winter Book Reading II :

“An Introduction to genetic epidemiology”

Completed!

01.04.2021.

RE*MINDer’s Winter Book Reading: R and SEM

Completed!

12. 11. 2020

Ye Jin Jeon, MPH won the best paper award bestowed by the president of Yonsei University.

Congratulations, Ye Jin!

10.20. 2020

Prof. Jung’s viewspoint regarding current problems of Korean quarantine principles was published in Yonsei Annals.

10.16. 2020

In the 72th Koran Society for Preventive Medicine, Prof. Jung gave two invited lectures: 1) Mediation analysis in psychiatric epidemiology, and 2) Measuring adolescent health: an example of Mental Health survey of Korean Youth.

Also, Yu Jin Lee, Young-rong Lee, and Ye Jin Jeon gave poster presentations.

09.10. 2020

Our project “Development of mental health index for national health survey” got an “Excellent” grade from Center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09.08. 2020

An article led by Ye Jin Jeon, entitled “Does serum vitamin D level affect the association between cardiovascular health and cognition? Results of the Cardiovascular and Metabolic Diseases Etiology Research Center (CMERC) study” was published in European Journal of Neurology. Congratulations, Ye Jin!

https://pubmed.ncbi.nlm.nih.gov/32876965/

09.21. 2020

Prof. Jung was appointed as a R&D review board of National Center for Mental Health, Korea

05.01~12.31. 2020

Prof. Jung reported her work regarding COVID-19 prevention and population mental health on numerous media including Arirang TV, KBS, SBS and other news papers.

08. 31. 2020.

2020 Summer Book Reading

“Survival Analysis” by D.G. Kleinbaum and M. Klein

Completed!

July, 21.2020

Prof. Jung was invited to give an on-line lecture for the Trauma Stress Work Group, Korea

08.21. 2020

RE*MIND had two MPH graduations.

Congratulations!!

Yu Jin Lee, MPH/ Ye Jin Jeon, MPH

July, 3. 2020.

Prof. Jung gave a lecture about “Depression and Cardiovascular Disease: Results in Epidemiology” in the international section of Korean Society of Heart Research.

July, 3. 2020.

A Collaborative work against COVID-19 between Epidemiology and Infectious Disease divisions at Severance Hospital, S.Korea was published, led by Dr. Yong-Woo Jeon.

June.09.2020

Prof. Sun Jae Jung had an inverview with THE WORLD, a collaborative media network with BBC and WGBH, about mental health and epidemic in South Korea.

Recent article led by Kwanghyun was published in BMJ DRC. Congratulations, Kwanghyun!

You can read full paper at the link below :https://drc.bmj.com/content/8/1/e001272

May. 21. 2020

Prof. Sun Jae Jung gave a talk as a panel in ” COVID-19: a global health perspective” hosted by Broad Institute, Boston, USA

May. 04. 2020

Prof. Sun Jae Jung on Arirang Live, discussing about COVID-19 and quarantine strategy in S. Korea

April.10.2020.

Prof. Sun Jae Jung had an interview with media, and mentioned about the importance of mental health among the quarantines in S. Korea

Apr. 08.10.

Prof. Sun Jae Jung presented the result of “COVID-19 and mental health in general population in S. Korea” through the interview with Yonhap news.

Apr. 08.10.

A paper led and corresponded by Prof. Sun Jae Jung has been published in YMJ as a editorial. It also got the top read paper in the Dept. of Preventive Medicine in Yonsei University.

Apr. 22. 2020

The lecture given by Dr. Yunjeong Joo from Seoul National University about disabled and their mental health issues.

03.10.-03.11.2020

Making an online survey for COVID-19 and Mental Health among CMERC cohort participants.

03.02.2020

Review of the COVID-19 outbreak and mental health by prof. Sun Jae Jung

02.18.2020

RE*MINDers attending “COVID-19, its social impact and perspective” in Seoul National University Asia Research Center

02.17.2020

Special lecture for RE*MINDers from prof. Chul-hyun Cho, ” Basic concepts in Psychiatry”

01.17.20.

Special lecture for RE*MINDers from prof. Hyeran Koo, ” Network analysis”

01.01. 2020

Prof. Jung was appointed as a member of the editorial board of official journal of KIHASA.

12.23.2019

Special lecture for RE*MINDers from prof. Chang-woo Kim, ” Understanding Cancer codes in National registry”

12.13.2019

It was definitely the day of RE*MINDers! Kwang-Hyun Kim and Yejin Jeon won the best research award from the Yonsei Preventive Medicine.

12.01.2019

Prof. Sun Jae Jung worked as a chair of an epidemiologic session from International Diabetes Epidemiology Group, 2019.

11.27.2019

Our master student Yu-jin Lee passed her Master’s thesis defense successfully with high score from the committee members. Congratulations!

11.01.2019

Movie night! Our members enjoyed the movie ” Ji-Young Kim, born in 1982″ and also enjoyed delicate food & talk.

10.25.2019

Prof. Sun Jae Jung gave a talk in the Korean society for the sleep medicine annual conference

10.17-19, 2019

Attending Korean Society for Preventive Medicine (대한예방의학회). Kwang-Hyun Kim and Yu-Jin Lee made oral presentations and Ye-Jin Jeon made poster presentations. Congratulations for Kwang-Hyun for winning the prestigious Byuk-En Lee Sung Kwan award!

10.13.2019

Prof. Sun Jae Jung made a talk about PTSD and trauma research in the Kwan-ak Forum for public health, Seoul National University.

10.10.2019

Prof. Sun Jae Jung chaired a session of the Symposium of Women’s health research hosted by Korean Center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09.29.2019

RE*MINDer’s attended the ” Brain in the social world” held in Dept. of Sociology, Yonsei University.

09.26.2019

Prof. Sun Jae Jung make an invited talk as the recipient of Young Investigator Award in the 5th International Symposium of the Resilience Research.

09.10.2019

Launching Basic Research Lab research focusing on the Inflammaging, cardiovascular health, and psychological stress in collaboration with Dr. Hyeon Chang Kim (Yonsei), Dr. Eui-Chul Shin, and Dr. Youme Kim (KAIST).

07.09.2019

Visiting Kang-wha community health center for starting 2019. Community Health Survey.

July-August, 2019

We read and learn through our “Epi Book reading club” and finished “[Introduction to Mediation, Moderation, and Conditional Process Analysis] by A.F. Hayes

06.18-21. 2019

Attended Society for Epidemiologic Research in Minneapolis, MN, USA. Ye-Jin mae two poster presentations.

04.20.2019

Prof. Sun Jae Jung worked as a panel for a epidemiology session in the Korean Heart Association.

04.12.2019

Prof. Sun Jae Jung gave an invited talk in the Korean Neuropsychiatry Association.

03.27.2019

Prof. Sun Jae Jung gave a presentation of alcohol consumption status in Community Health Survey Report, hosted by K-CDC.

Jan-Feb, 2019

Epi Book Club finished reading “Medical Statistics at a Glance, 4th Ed” by A Petrie.

An Introduction to Yonsei Prev.Med.

(Below are the words from the Annual Report of Yonsei Department of Preventive Medicine, written in Dec, 2018)

(연세 예방의학 소식지, 신규임용교수 소개란에서.)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예방의학교실 및 대학원 보건학과 선생님들께. 안녕하십니까. 2018년 새롭게 조교수로 임용된 정선재 입니다. 학생 때부터 존경하던 교수님들을 모시고, 훌륭한 동료와 학생분들과 함께할수 있어서 행복했던 한 해였고, 그 한 해가 가기 전에 이렇게 인사를 드리게 되었습니다.

본과 학생시절, 교수님들의 예방의학 강의를 들으며 처음 들었던 생각은, 예방의학은 “멋진” 사람들이 하는 학문이구나 였습니다. 한 명, 한 명의 환자를 고치는 것도 중요하지만, 넓은 시각에서 인구(population)를 바라보시며 질병의 원인과, 환경, 사회제도적인 문제를 고쳐나가기 위한 단초를 찾으시는 교수님들의 모습에서, 저도 훗날 저렇게 “멋진” 모습으로 설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강의실에서 받은 감명 때문이었는지, 그 이후로 독일 본에 있는 세계 보건기구(World Health Organization)에서 인턴생활을 하였고, 이후 예방의학을 전공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국내와 해외의 타기관에서 수련받으면서, 제가 항상 존경했었던 교수님들과 선생님들께서 계신 곳으로 돌아오게 되었습니다. 일하는 순간 순간마다, 이 사실이 참 감사했고, 또한 감격스러웠습니다.

예방의학을 공부하면서, 저는 예방의학자에게 크게 두 가지가 필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건강에 해가 되는 요인들(생물학적 원인 및 사회/제도적인 문제)을 개선하기 위해 행동하는 실천력 (activist)과, 그를 격파하기 위해서 지녀야 할 근거(evidence)라는 총알입니다. 그리고 저는 누구보다 단단한 근거, 혹은 총알을 만드는 총알제작자(bullet maker)가 되려고 하였습니다. 저는 특히 정신/신경과 영역에서 아직 밝혀지지 않은 질병의 원인을 찾는 연구들을 하고 있습니다. 우리 사회에 만연한 자살, 우울증, 트라우마, 치매, 약물중독의 생물학적 원인 및 사회적 원인을 찾으려고 하고 있습니다. 역학자로서 고민하는 것은 얼마나 내가 “단단한” 근거를 만들어서, 실제로 사회를 변혁하고 환자를 보는 분들에게 효과적으로 쓰일 수 있을까를 스스로 묻곤 합니다.  

저는 역학자이기 때문에, 제 연구의 대부분의 일은 인구집단에서의 자료를 수집하고, 이를 역학모델링과 통계방법으로 적절하게 해석하는 것입니다. 자료에 대한 분석과정에서, 많은 경우 기계적으로 자료자체만 해석하지만, 그에 앞서 제가 쥐고 있는 이 자료가 수집되기까지 수많은 분들의 고생과 노력이 서려있다는 사실을 환기합니다. 자료에서의 숫자 한 줄이 한 명의 전체적인 상태를 담 듯, 한 페이지의 자료에는 수많은 사람들의 인생이 촘촘히 구성되어 있다는 것에 감사함을 한번 더 느낍니다. 또한 이런 연구와 배움의 도상에 저를 허락하신 교수님들과 선생님들께 고개 숙여 다시 한번 감사인사를 드립니다.

설레였던 첫 순간을 오랫동안 기억하며, 앞으로 연구자로나 교육자, 그리고 좋은 후배이자 동료로서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What a life as a post-doc in Harvard has taught me

(This section was written in Korean)

보스톤에 도착한지 일년 반의 시간이 흘렀다. 순수히 한국에서 학부-석사-박사를 마치고, 처음으로 해외에서 포닥을 시작하였다. 삼개월동안 독일 본 World Health Organization에서 인턴으로 일했던 것과 한달간 Johns Hopkins에서 연수했던 것을 빼면, 성인이 되어 해외에서 일 또는 공부(유학)을 하는 것이 거의 처음이었다.  나에게 주어진 기회는 Harvard T.H. Chan School of Public Health  에서 가장 높은 funding을 제공했던 Yerby post-doctoral fellowship 이었다. 이 과정에 들어가기까지 높은 경쟁률을 뚫어야 했는데,  또한 이의 연장선상에서 포닥 기간 내내 학교 당국의 까다로운 관리를 견뎌내야했다 (6주마다 본인의 결과 및 진도보고, 개인 프리젠테이션, 펠로우쉽 컨퍼런스 참여, 학생지도 등). 앞으로 다가올 날들을 알아채지 못한채, 처음에는 펠로우쉽에 선발되었단 것 하나만으로 마음이 많이 설레였지만, 또 반대로 아무것도 모르는 곳으로 가서 일을 해야한다는 생각에 참 막막한 마음이었다.

아래의 이야기들은, 짧았던 1년 6개월동안 내가 유학하면서 살벌했던(?) 보스톤 지역의 포닥으로 살아남을 수 있었던 내 나름 대로의 팁이었다. 어떤 항목은 타인의 조언에서, 또 다른 항목들은 스스로 부딪혀 깨지면서 터득했던 것들이었다.

  1. 지나치게 애쓰지 말라

많은 훌륭한 선배들의 무용담에 따르면, 하루에 3-4시간씩 자고, 교수를 감동시킬정도로 미팅 준비를 하고, 있는 수업을 모두 다 찾아서 듣고, 눈코뜰새없이 일을 해서 자랑스러운 한국인으로 돌아왔다..등등의 이야기들을 들을 수 있었다. 그런 이야기들을 들을때마다 고무되었고 “치열하게 살자”를 핸드폰 바탕화면에 적어놓고 유학가기전 정신수양(?)을 한적도 있었다.

그러면서 꾸준히 나를 고무시켜주시고 자극시켜주실 선배들을 찾아뵙고, 조언을 구했다. 그리고 놀랍게도, 내가 보기에 엄청나게 워커홀릭이신 교수님 두분께서 같은 말씀을 해주셨다. “지나치게 애쓰지 말것. 삶의 여유를 비워놓을 것. 일을 너무 열심히 하는 것보다, 주변의 미국 사회를 살피고 올 것”

특히, 어떤 한 교수님께서는 너무 열심히 해서 무엇을 이룬다는 마음을 버릴 것을 간곡히 주문하셨다. 나중에 유학을 가서, 삶에 너무 많은 변수가 일어나서 내가 절대로 삶을 통제하기 어렵다는 생각이 떠오르면서, 왜 위의 말을 두 교수님께서 당부하셨는지 조금은 알수 있게 되었다.

  1. 리스트 만들기: burn out에서 나를 막아주는 확실한 방법

이것은 굳이 내가 여기 쓰지 않아도, 많은 사람들이 아침마다 하는 일과일 것이다. 단지 내가 강조하고 싶었던 것은, 매주 월요일 아침 책상앞에 앉아 이번주의 할일의 목록을 세우고, 할일을 조정하는 일이, 나를 끊임없이 일을 해야할것 같은 압박감에서 벗어나게 했다는 것이다. 끝은 정해지지 않았기 때문에, 포닥때는 항상 다급하다. 내가 일을 더해야 하는것 아닌가, 여기서 더 많이 논문을 써야하는것 아닌가, 이사람 저사람들이 주최하는 행사에 가서 나를 소개해야하는거 아닌가… 그러다 보면 오늘 내가 몇개의 일을 끝내든 항상 남들이 모두 집에 가고 난 직후까지 일을 해야할것 같은 충동에 사로잡힌다.

물론 아이와 단둘이 살던 나는, 매일 5시 40분에 프리스쿨에서 아이를 픽업해야했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이렇게 기약없이 일을 하는 것이 불가능했다. 정해진 시간안에 리스트에 기록된 일을 끝내야 했고, 그래서 대부분의 점심을 거르거나 일하면서 싸온 음식을 먹었다. 그렇게 리스트에 있는 모든 일들이 지워지는 것을 보고 퇴근을 하면, 집에서는 대부분의 경우 따로 더 일을 하지 않았다. 뒤에서 이야기 할 내용이지만, 그래서 저녁을 더욱 온전하게 보냈다.

그렇게 집중해서 오늘의 할일들을 리스트에서 지우고 자리를 일어설때면, 내가 오늘 또 무엇을 했다는 뿌듯함이 생겼다.이런 긍정적 피드백은 참 중요했는데, 종종 외국인인 내가 문화적인 문제로 스스로를 과소평가하는 것을 어느정도는 막아주었기 때문이다. 만약 내가 리스트를 세우지 않고, 육아와 일을 병행해야했다면, 나는 내가 무엇을 하고있는지도 제대로 모른채 아이가 잠든 이후에 또 “난 지금 무언가를 해야해”라는 막연한 생각에 괴로워했을 것이다.

  1. 궁금하면 질문할 것, 확실하지 않으면 질문할 것, 모든 발표 후 질문할 것

“I will miss your very smart and thoughtful comments during our group meetings.” 내가 한국에 돌아간다고 했을때, PTSD 전문가 미팅에서 만난 Eric Rimm 교수가 해준 말이다. 이 미팅에서 어쩌면 나는 가장 “낮은” 직급인 포닥이었으며, 들어오는 교수들은 모두 한 분야의 대가들이라고 하는 사람들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매번 미팅이 열릴때마다, 내가 잘 이해하지 못하는 부분이나 내 아이디어를 내는 것에 수줍어하지 않았다. 모든 미팅에서 가만히 있으면 그냥 없는 사람 취급당한다는 이야기를 여러번 들었기 때문이었다. 안그래도 소셜이 적은 외국인데, 내가 아는 학술적인 내용을 다룰때만이라도 내 존재가 여기있다는 것을 알리고 싶었다. 바보같아 보이는 질문이라도, 질문자체를 하는 것에 목표를 두고 참석하는 모든 발표와 미팅, 컨퍼런스에서 질문 하려고 노력했다. 질문도 연습이었다. 몇번을 두고 계속하다보니 “ Great question”이라는 피드백이 자주 왔다.

  1. 중요한 사람에게 자기소개 하기

사람만나는 것에 익숙하지 않는 나였지만, 여기서는 적극적으로 자기자신을 소개하고, 자신이 어떤 일을 하고있는지를 중요한 사람들에게 소개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배웠다. 유명한 연자가 오면 어떻게든 자기소개를 하려고 줄을서는 것을 보면서, 나도 내가 평소에 갖고있었던 질문에 대해 깊게 연구한 사람들이 연자로 올때마다 인사하고 내가 지금까지 어떤 연구를 했으며 어떤 것에 관심을 갖고 있는지를 이야기했다. 때때로 그들에게서 아주 핵심적인 피드백이 오는 경우도 있었으며, 코웍등의 실제적 네트워크로 이어지기도 하였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중요했던 것은, 그렇게  자기소개를 계속하여 시도하면서, 스스로를 프리젠테이션 할 수 있는 능력도 올라갔던 것이다. 시장논리와 계약으로 이루어지는 이 사회에서, 자기자신의 상품가치를 선전할 수 있는 것도 하나의 능력이 되는 것임을 깨달았다.

  1. Chat, Chat, Chat: 공부하는 사람들과 수다떨기

내가 유학을 와서 가장 즐거워 했던 점이다. 워낙 자기 자신의 일들에 천착하여 생활하는 이들이어서 그런지 몰라도, 주변의 사람들과 수다를 떨 때면, 주로 자신이 연구하고 있는 분야에 대해서 깊은 고민을 들어볼 수 있었다. 같은 방에 있던 심혈관질환 역학을 하는 친구와는 인과적 추론을 두고 3시간 넘게도 같은자리에서 수다를 떨어본 적이 있는데, 사실 그 시간을 통해서 또 많이 배우기도 했다. 일에 치여서 혼자의 자리에서 일만하는 라이프스타일보다, 일이 잘 안될때 커피 한잔 들고 옆에 있는 친구를 불러내어 이렇게 수다는 떠는 시간들이 내겐 유학생활 통틀어 가장 소중했다.

  1. Plunge into learning English

문제는 영어였다. 학술적 교류는 거의 문제가 되지 않았지만, 수다를 떨 때 은어나 관용구가 섞이면 그 뜻을 이해하지 못해 멋쩍어하던 때가 있었다. 또한 특히 토론을 하면서 일을 할때, 처음에 어휘와 표현을 따라가지 못해 어색해 하던 내가 있었다. 안그래도 미국에서 어떤 정규교육과정도 밟지 못한 나라서 영어에 대한 컴플렉스가 있었는데, 안되겠다 싶어 처음 6개월동안은 한국방송이나 한글책을 읽지 않고 그 시간에 미국드라마와 책을 보았다. 한국인 친구들보다 미국인 친구들과 더 많은 시간을 가졌다.  한번에 영어에 확 빠지는게 영어실력을 늘리는데는 중요한것 같았다.

  1. 분석의 힘은 읽기에서 나온다: 교과서 읽기

논문쓰느라 급급했을지 몰라도, 나는 매달 읽을 교과서를 정해서 읽어나갔다. Causal inference, life-course approach to mental disorders, Textbook of psychiatric epidemiology,  Survival Regression등의 책을 읽었는데, 모든 내용을 다 이해하지 못하더라도 학문의 흐름을 이해할 수 있었다. 또한 교과서를 읽으면 지금까지 연구가 어디까지 진행되어있고, 내가 덧붙일수 있는 내용이 어떤 것이 있다라는 새로운 아이디어를 내기에 좋았다.

  1. 논문쓰기, 코멘트받기, 논문고치기

“한 편의 논문을 완성하기위해

봄부터 소쩍새는

그렇게 울었나 보다.”

하바드 자료로 몇편의 논문을 썼는데, 모든 단계마다 치열한 Peer-review가 있었다. 분석방향을 잡을때부터 모든 공저자들이 의견을 내었고, 또한 모든 공저자가 그렇게 꼼꼼하며 열심히 코멘트를 달았다. 미팅에서도 내 논문의 내용 하나만을 가지고 한시간 반동안 이야기하고, 다시 바꾸고 또바꾸고 다시분석하고를 몇번하여 겨우 완성했다. 내용을 고민할때도, 자가검열이 있었는데, 과연 이 내용이 실제적으로 의미가 있는 내용인가, 그저 분석에서 우연히 얻은 결과가 아닌가를 두고 고민했다. Authorship에도 누가 어떻게 기여했느지를 정확히 따지고, 아무리 대가라도 기여한바가 충족되지 않는다고 생각하면 중간에 이름을 뺐다.

그리고 이 논문들은 지금 각각의 저널들의 리뷰를 받고있다..(fingers crossed!)

  1. Making a Presentation: practice, practice, practice

전부터 느낀거지만 여기의 모든이들이 프리젠테이션 발표를 참 잘한다. 그리고 이것은 발표를 앞두고 몇번이나 연습한 결과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우리 지도교수님이 ‘발표하는 비법’이라 발표를 했었는데, 슬라이드는 단 한장이었다. “practice, practice, practice”. 점점 프로페셔널 해질수록(조교수vs. 정교수) 슬라이드의 글이 적어진다며, 툭치면 줄줄줄 나올 수준으로 연습하라는게 핵심이었다.

  1. 당당함, 자기자신의 연구결과에 대한 믿음 vs. 겸손함, 진리에 대한 조심성

여기 학생들의 첫 인상은 아주 당당하다는 것이었다. 자신의 하는 일에 대해서 굉장히 자긍심이 높았으며, 교수앞에서도 주눅들지 않고 자신이 무엇을 하는지를 또렷히 전달하는 친구들이라는 것이다. 내 논문을 영어때문에 어느 석사학생에게 전달한적이 있는데, 영어보다 내용을 지적(?)하는 코멘트를 여러개 달아놓았었다. (물론 나는 웃으며 모두  지웠지만)

내 분석결과를 발표해야하는 자리에서, 한국식으로 “겸손히” 말을 했다가 학생들에게 호되게 당한적이 있다. 나의 “겸손한” 표현을, 내 분석에 문제가 있을 거라고 해석하고 돌아가면서 강한 비판을 했었던 것이다. 이 광경을 지켜보던 지도교수는 내 개인면담에서 “you must be more assertive”라고 주문을 한적이 있다.

여기있는 친구들은 학생때부터 자신이 하는 일에 당당함을 갖도록 요구받는다. 때로는 너무 과도히(?) 자신이 옳다고 하는 어린 친구들도 볼 수 있었다. 그러나 이런 모습은 점점 나이가 들고 프로페셔널해질수록 겸손함으로 대치되어 가는것 같다. 대부분의 교수님들은 자신의 결과에 대한 해석을 할 때 조심하는 모습을 보이셨고, 또한 학생들이나 주변사람들의 의견에 대해서도 귀기울여 듣고 존중하는 모습을 보이셨다.

  1. 비교하지 말것

하바드는 정말 뛰어난 사람들이 주위에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만약 내가 나를 이들과 비교하기 시작했다면, 깊은 우울증에 빠져있었을 것 같다. 특히 영어가 모국어가 아니고, 미국내 대학 이후정규교육을 받아보지 못했다는데에 대한 결핍감은 컸다. 영어가 원활한 미국인 동료중 어떤 이들은 같은 미국인 동료들에게만 말을 거는 사람도 있었다. 하버드에서 석박사를 하고 포닥이 된 친구들과, 시스템을 잘 모르는 내가 만나있을 때, 한없이 작아보이는 나를 발견한 적도 있다. 이때 나의 고민을 들어준 미국인 동료(하버드 출신)가 해준 말이다. “비교하지 말았으면 좋겠어. 나도 처음엔 그랬거든.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 그 차이는 아무것도 아니더라. 비교하지 말 것. 하바드에서 살아남아야 했을때 내가 가장 많이 외운 주문이었어”

  1. Stay positive

누군가 문 앞에 쪽지로 붙여둔 이 말이, 펠로우쉽이 끝나는 순간까지 나에게 가장 중요한 조언이 되었다. 나는 외국인이고, 보이지 않는다 해도 인종차별의 대상이 되기도 했다. 같은 미국인 포닥에게는 좋은 자리를 내어주고, 나에게는 구석의 방문도 없는 자리가 주어지기도 했다. 그때 이 “stay positive”란 말은, 이상적이고 아름다운 말이 아닌, 나의 정신건강과 생존에 꼭 필요한 말이었다. 항상 좋은 쪽으로 해석하는 것. 내가 겪는 일련의 사건들이 인종차별이나 성차별, 외국인 차별이 아닌 다른 이유에서였을 것이라고 스스로 생각하는 것이다. 이런 사고의 습관은 연습이 필요했는데, neutral한 상황에 대해서 나의 기분을 해치지 않는 해석을 찾아 실제로 그렇다고 믿었던 것이다. 만약 내가 차별과 배제적인 타인의 행동 하나하나에 민감해 했다면, 나의 생활이 아주 힘들어졌을 것 같다.

  1. 30 min walk, be physically active

어떻게든 운동을 해보려고, 아이를 데려다주고 학교가는 길과 돌아오는 길은 걸었다. 걷고있으면, 복잡했던 마음이 잘 정리되었다. 또한 그날 해야할 일들이 무엇이 있는지, 누굴 만나야하는지, 새로운 연구아이디어가 어떤 것이 있는지 잘 떠올랐다.  이는 우리 지도교수가 내게 알려준 팁이기도 하다.

  1. Work & life balance: 8-5PM, 아이와 함께하는 시간, 요리

나는 미국에 네살난 딸과 단둘이 왔다. 처음으로 내가 아이를 전적으로 케어하는 과정이었고, 그래서 많이 힘들었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날수록 이 아이가 있어 내가 타지에서의 힘듦을 이길수 있었구나, 나의 이야기를 들어줄 우리 딸이 있어 이 시간들이 참 소중하구나란 생각을 했다. 매일매일 아이 먹을것을 챙기고 (우리 딸은 한식만 먹는다) 요리를 하게되다보니, 요리를 비롯한 집안 살림에 자신이 붙었다. 아이를 재우고 청소를 하고, 빨래를 개는 시간의 고요함이 참 좋았다. 한국에서만 있었다면 평생 모를 수 있었던 경험이었는데, 이제서야 내가 조금은 온전한 어른이 되가는것 같았다.

  1. 나를 이완시키는 시간

직장에서 각박하게 일하고 집중하는 시간이 많다보니, 반대로 그 긴장을 풀어줄 시간이 꼭 필요했다. 아이와 “’스트레칭”동영상을 틀어놓고 스트레칭을 하며 꿈나라로 가는데, 그만큼 여기와서 이완하는 시간이 중요하다는 것을 꺠달았다.

Cutter symposium and 166th Cutter lecture of Harvard Chan

(This post was written in Korean)

아침에 출근했더니 내가옆방아저씨라고 부르는 Research Scientist 동료가 나를 챙겨준다. 오늘 있는 강의는 Harvard School of Public Health에서 가장 권위있는 강의라고, 꼭 가야한단다. 또 강연이 끝나고 보건대 송년파티까지 함께 가자고 한다. 오후 한시반부터 다섯시까지 연이어 강의하는 빡센 스케줄인데, 연자들 목록이 후덜덜하다.

img_1811 Harvard 보건대 역학과에서 주최하는 Cutter symposium & Lecture. Symposium 은 세번째였지만 Cutter lecture는 1912년부터 시작해서 올해 166회를 맞는 역사를 지닌 강연시리즈이다. 내 옆자리에 앉은 (언제나 발랄한 교수님) Lori가 지금까지 강연한 사람중에 얼마나 대가들이 있는지를 짚어줬다. 내가 아는 이름은 다음과 같았다.

1913 George C. Whipple: Whipple 수술의 창시자

1919 Alice Hamilton: 직업의학의 선구자

1945 Sir Alexander Fleming:항생제의 아버지

1953 Bradford Hill: 우리가 전문의 시험때 외우던 Causality 기준의 창시자

1961 Archibald L. Cochrane: 코크란 리뷰를 아십니까

1967 Sir Richard Doll: (말이 필요없는) 역학계의 거두. 영국 의사코호트에서 처음으로 담배가 인체에 유해하다는 것을 밝힘

1977 Sir Peter Medawar: Graft rejection/acquired immune tolerance를 밝힌 이식의학의 선구자

2003 Jeffrey Sachs: [빈곤의 종말]저자

2009 Ming Tsuang: 정신역학의 아버지

2013 Moyses Szklo: American Journal of Epidemiology Editor-in-chief

2014 Kenneth Rothman: Modern Epidemiology 저자

2017 Sir David Cox: 콕스모델 창시자

그리고 올해의 연자는

Capture

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 Editor-in-chief. 사진을 보면 Harvard 도서관 꼭대기층에 있는 NEJM 건물에서 하바드 의대를 바라보고 찍은 사진이다.

 

개괄은 하바드 의대 Armstrong 교수의 철학적인(?) 고찰에서 시작. 왜 우리는 불확실성을 끌어들일수밖에 없으며, 세계의 인식이 불확실하다는 것을 인정하는 과정에서 많은 과학적 성과가 일어난다는 것을 이야기 했다.

img_1818

다음 연자는 유명한 Women’s Health Initiative  PI인 JoAnn Manson 교수. 내가 쓴 논문의 공저자이기도 하다. 핵심은 HRT는 estrogen only 가 더 harm이 없고 menopause 바로 직후에 시행해야 그 위해가 적다는것. 이를 Clinical trial을 통해 증명해 내는 과정을 설명했다.

img_1822

Age matters in HRT.img_1824

WHI 와  Nurses’ Health Study의 결과가 거의 비슷하다는 것.

img_1825

그 다음 연자는 Alexander Walker  교수. 임상에서 쓰는 진단기준이 역학연구에서 쓰이기엔 힘들며, Clinician과 역학자들이 잘 협의해서 operating  definition을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 결론이었다.

img_1830

역학적 정의를 할때 여러가지 관점에서  outcome 이 구성된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img_1833

그리고 복잡한 질병구성이 되어있는 예로 PTSD를 들었다.

“When epidemiologists transfer clinical definitions into epidemiologic studies, they run the risk of measuring shadows”

 


그리고 마지막 연자   Dr. Drazen.

img_1842

오늘의 주제는 임상시험에서 data 공유가 왜 필요한지에 대해서 강의했다.  처음에는 임상시험이 발전하게 된 역사를 설명하고, 각각의 phase에 어떤 문제들이 이슈가 되었는지를 간단히 이야기했다. 결론은 이제 임상시험은 시작부터 등록을 해야하고, 결과가 신속히 보고되어야 하며, 그 이후, 모든 자료를 pulbic에 공개해야한다는 것이었으며, 이에 대한 제도화가 이루어 지고 있다는 것이다.

img_1844 이 할아버지 강의를 몇번 들었는데, 들을때마다 은근히 BMJ를 견제한다. 오늘도 은근히 “BMJ는 그때도 좋은 저널이었….죠?” 라고 말을 흐리는데 관객들이 모두 웃었다.

img_1845

Paroxetine trial에서 depression의 measurement가 달라서, clinical trial   이후 아주 효능이 있다고 광고한 제약회사가 post-marketing survey에서 실제로 이약을 이용한 사람들에게 큰 항의를 받았다는 내용이다. 특히 이런 outcome measurement에 정신과 질병의 증상이 문제가 된다고 한다.

img_1847Clinical trial 의 발전과 보고체계는 위와 같은 역사를 가지고 있다고 한다.

img_1851  본격적으로 Clinical trial의 결과 보고와 그 이후 데이터 공개를 위한 제도적 장치가 마련되고 있다고 한다.

img_1849

이에 관해서는 최근 NEJM에 지침이 공표되었다고 한다.

img_1850

Clinical trial data 향후 전체 자료공개에 대해서는 위와같은 수위(?)를 조절하여 해당 저널에 서약?하게 된다고 한다. 이는 연구진의 향후 의사를 묻는 것이지, 완전히 자료를 공개한 후 하는 것은 아니다.  그렇다 하더라도 모든 항목이 맨 오른쪽의 no access 항목을 표기하게 된다면 저널에서 그 논문을 채택할 확률은 아주 낮을거라고 한다. (협박인것 같다..)


 

전체적으로 Drazen교수의 오늘 렉쳐는 아주 훌륭했다. 한시도 집중을 잃지 않고 몰입해서 들을수 있을정도의 스토리텔링이었다.  또 다른 교수님들의 강연도 훌륭했다. 4시간 가량의 연속된 강의를 이렇게 맑은 정신으로 들을수 있다는게 신기했고, 역시 대가들은 다르구나란 생각이 들었다. Harvard 보건대에서 가장 큰 강의실인 G1에서 강연이 있었는데, 학생들은 많이 없었는데 교수님들은 거의 다 왔다. 너무 대가들의 강연이어서 질문이 많이 없었는지 몰라도, Tyler VanderWeele교수님의 쩌렁쩌렁한 질문이 인상에 남았다 (질문은 불확실성의 이해에서 나왔다). JoAnn Manson   교수의 강연에 질문이 없자 Walter Willett 교수가 질문 하나를 던졌는데, 내가 보기엔 오래된 친구?를 배려해주는 것 같았다. 청중들은 교수들이 대부분이어서 그런지 교실의 맨 뒤에 대부분 앉았는데, Dr. Drazen이 “재미없는 학회에 가면 맨 뒤에 앉는다. 그런데 내가 좋아하는 스포츠 경기는 맨 앞에 앉는다. 오늘 좌석배치를 보니, 청중들이 이 강의에 대해 얼마나 기대하는지 알겠다”라고 농담을 던져서 모두가 웃었다. 청중들중 많은 분들이 흰머리 휘날리며 권위를 뽐내는 분들이었는데, 그래도 그분들이 모든 강의에 집중하며 질문하는 모습을 보고, 학계의 사람으로 늙는다는 것에 대해서 한번 생각해 볼 수 있었다. 내 바로 옆에 앉았던 JoAnn Manson의 그 초롱초롱한 눈매에서, 아직도 그 열정들이 대단하시구나라는 것도 느꼈다.

 

꿈은 크게 갖으라고, 나도 언젠가  Cutter 강의의 연자가 될 날을 소망해본다.

 

 

Farewell

Although it’s a bit early, my boss hosted a gorgeous farewell lunch party for me.

img_1706-1

Jake introduced my work with a great slide show.

img_1708-1

It was such a great opportunity to work with this fabulous mentor, Dr. Karesan Koenen. Her advice was keen but very helpful. Also, she was a great supporter of all things. She became an excellent role model as a scholar in psych epi.

She suggested me to take Visiting Scientist position in Harvard Chan after I leave. We will still work together, and this is the most exciting part of my future plan.

img_1711-1

Oh, there was a surprise present from her!

It was a chic lunch box from Kate Spade. My boss is a fashionista; no wonder why she picked this. I felt it like the present from my mother. (Korean moms always worry about meals…)

 

I’ve also got a sweet letter from my colleagues. I’m so proud that I’ve worked with these wonderful people.

 

 

 

 

 

 

 

 

 

 

 

 

 

 

 

 

 

 

 

 

 

 

 

 

 

 

 

 

 

 

 

 

 

 

 

 

 

 

 

 

 

 

 

 

 

 

 

 

 

 

 

 

 

 

Harvard Chan Korean Student Group Lecture

I gave a lecture about my works and career in Harvard Chan.

It was a wonderful opportunity to meet enthusiastic students.

They paid much attention to my talk and asked excellent questions.

As all of the audiences were women, we could talk about “Strategies how to survive as a women scholar in Academia.”

Thanks for the sweet present and wonderful words!

img_17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