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 Introduction to Yonsei Prev.Med.

(Below are the words from the Annual Report of Yonsei Department of Preventive Medicine, written in Dec, 2018)

(연세 예방의학 소식지, 신규임용교수 소개란에서.)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예방의학교실 및 대학원 보건학과 선생님들께. 안녕하십니까. 2018년 새롭게 조교수로 임용된 정선재 입니다. 학생 때부터 존경하던 교수님들을 모시고, 훌륭한 동료와 학생분들과 함께할수 있어서 행복했던 한 해였고, 그 한 해가 가기 전에 이렇게 인사를 드리게 되었습니다.

본과 학생시절, 교수님들의 예방의학 강의를 들으며 처음 들었던 생각은, 예방의학은 “멋진” 사람들이 하는 학문이구나 였습니다. 한 명, 한 명의 환자를 고치는 것도 중요하지만, 넓은 시각에서 인구(population)를 바라보시며 질병의 원인과, 환경, 사회제도적인 문제를 고쳐나가기 위한 단초를 찾으시는 교수님들의 모습에서, 저도 훗날 저렇게 “멋진” 모습으로 설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강의실에서 받은 감명 때문이었는지, 그 이후로 독일 본에 있는 세계 보건기구(World Health Organization)에서 인턴생활을 하였고, 이후 예방의학을 전공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국내와 해외의 타기관에서 수련받으면서, 제가 항상 존경했었던 교수님들과 선생님들께서 계신 곳으로 돌아오게 되었습니다. 일하는 순간 순간마다, 이 사실이 참 감사했고, 또한 감격스러웠습니다.

예방의학을 공부하면서, 저는 예방의학자에게 크게 두 가지가 필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건강에 해가 되는 요인들(생물학적 원인 및 사회/제도적인 문제)을 개선하기 위해 행동하는 실천력 (activist)과, 그를 격파하기 위해서 지녀야 할 근거(evidence)라는 총알입니다. 그리고 저는 누구보다 단단한 근거, 혹은 총알을 만드는 총알제작자(bullet maker)가 되려고 하였습니다. 저는 특히 정신/신경과 영역에서 아직 밝혀지지 않은 질병의 원인을 찾는 연구들을 하고 있습니다. 우리 사회에 만연한 자살, 우울증, 트라우마, 치매, 약물중독의 생물학적 원인 및 사회적 원인을 찾으려고 하고 있습니다. 역학자로서 고민하는 것은 얼마나 내가 “단단한” 근거를 만들어서, 실제로 사회를 변혁하고 환자를 보는 분들에게 효과적으로 쓰일 수 있을까를 스스로 묻곤 합니다.  

저는 역학자이기 때문에, 제 연구의 대부분의 일은 인구집단에서의 자료를 수집하고, 이를 역학모델링과 통계방법으로 적절하게 해석하는 것입니다. 자료에 대한 분석과정에서, 많은 경우 기계적으로 자료자체만 해석하지만, 그에 앞서 제가 쥐고 있는 이 자료가 수집되기까지 수많은 분들의 고생과 노력이 서려있다는 사실을 환기합니다. 자료에서의 숫자 한 줄이 한 명의 전체적인 상태를 담 듯, 한 페이지의 자료에는 수많은 사람들의 인생이 촘촘히 구성되어 있다는 것에 감사함을 한번 더 느낍니다. 또한 이런 연구와 배움의 도상에 저를 허락하신 교수님들과 선생님들께 고개 숙여 다시 한번 감사인사를 드립니다.

설레였던 첫 순간을 오랫동안 기억하며, 앞으로 연구자로나 교육자, 그리고 좋은 후배이자 동료로서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Anger society

#예시1.
아이와 같이 광화문 교보문고에 갔다. 나오는 길에 주차된 곳으로 가서 오른쪽 뒷좌석에 아이를 태우려고 하는데 어떤 SUV가 우리 옆자리로 돌진한다. 아이를 태우다 말고 깜짝 놀라서 아슬아슬하게 아이를 태우고 나는 옆으로 피해서 가까스로 부딪히지 않았다. 주차를 하던 운전자에게 남편과 내가 항의를 하니, 50대정도로 보이는 남자가 갑자기 소리를 지르며 다가온다. 
“내가 XXX 뭘 잘못했어? 내가 애를 쳤어? 어린 것들이 지네 새끼들 귀한줄이나 알지 XXX 하나도 없이..”
계속해서 항의를 하니까 그 옆에 탄 부인이 이야기한다
“아니 젊은 사람들이 그러는거 아니야. 아무튼 잘못했다 쳐요 그럼”
그리고 그 옆에선 고등학생이나 대학생 초년병으로 보이는 딸이 가운뎃 손가락을 우리를 향해 밀어올리고 있었다.

#예시2.
병원으로 들어오는데, 앞차가 통과문을 통과하지 못하고 직원과 대화를 하고 있었다. 뒤에 있는 차 운전자가 갑자기 크게 소리지른다.
“차빼! 시간끌거면 차빼라고! 뭐하는 짓거리야”
그리고는 갑자기 신경질적으로 크랙슨을 여러번 내리친다.
차문이 열리자 병원 안, 환자들이 이동하는데도 불구하고 뒷 차는 너무나 빠른 속력으로 앞 차를 추월해서 간다.
————

다른 나라에 있다가 돌아오니, 우리나라는 더욱 무서워져만 간다. 사람들이 전반적으로 많이 화가 나있는것 같다. 때로는 분노조절에 문제가 있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된다.

물론 그 이면에는 다양한 요인이 자리잡고 있을 것이다. 경쟁적인 문화와 양극화, 갑질, 감정노동 등 모든 것이 뒤섞여 있을 것이다.

개인차원의 스트레스 조절이 문제가 아닌것 같다. 제도나 시스템적으로 대중들 속의 화(anger)와 분노를 조절하는 intervention이 필요하지 않을까?

일반 시민으로서나 정신역학을 공부하는 사람으로서나, 둘다 걱정이 된다.

How to deal with my Black Dog

나는 대체적으론 삶에 만족하고 감사하며 살아가지만, 어느 한순간, 특히 몸이 아플때 가끔씩 마주해야 하는 힘든 감정들이 있다. 삶이 의미없고 모든것에 절대적인 것은 없고 모든것에 화가나고 의지할 곳이 없다고 생각되며 절망적인 것 같은 기분. 사실 그럴땐 여기에 적는것보다 훨씬더 부정적인 기분에 압도되어 혼자있기가 두려운 시간들이 있다.

그럴때 마치 거대한 파도에 떠내려 가지 않기 위해 아등바등하는 나를 본다. 사실 과거의 나는 몇번 떠내려 갔던것 같기도 하다. 하지만 세월이 나에게 주었던 답은 파도를 맞긴 하지만 거기에 떠내려가지는 말고 있는 힘껏 주위의 나뭇가지를 붙잡으라는 것이었다. 언젠가 이 파도는 잠잠해 질 것이라는 것을 믿으며.

천천히 걷는다. 음악을 듣는다. 햇볕을 쬔다. 웃긴 동영상(유투브에서 와썹맨 강추)을 본다. 그림을 그린다. 아이를 안는다. 뽀뽀를 한다.

정신없이 바빴던 나날들, 연달아 통지되었던 논문과 grant의 acceptance 메일, 떠오르던 연구주제들과 cowork들로 내가 살아지는것 같았던 느낌들이 한순간 어그러지는 듯 했다. 과연 내가 살고싶었던게 이런 삶이었을까, 내가 진짜배기로 살고있는건가라는 의심이 고개를 내밀었다. 내가 결국 원했던 것은 충만한 삶(fulfilled life)였는데 내가 어느순간 그것을 잊은것은 아닌가?

내가 잠시 자리를 비운사이 나를 걱정해주시고 응원해 주시던 직장동료들이 있었다. 출근하니 기꺼이 시간내주어서 힘든 마음을 토로할수 있는 동료들이 있었다. ‘일’이 잠시 중단된 곳에서 ‘관계’는 비어버린것같은 마음을 어느정도 따뜻하게 보호해주고 있었다.

인간은 삶의 의미를 잃어버렸을 때 죽고싶다는 생각을 한다고 한다. 내 삶의 의미는 어디있는 거였을까. 힘들었던 석박사과정과 생존자체가 문제인듯 보였던 유학생활 고비고비마다 나를 지지해주던 그 따뜻했던 사람들이 있어 나는 지금 여기에 있다.

삶의 의미는 그리 단면적인 문제는 아니다.

A Junior faculty’s memo

한국에서 일하는 Junior faculty 로 용감한 포스팅이네요..

저는 주말에는 일하지 않습니다.
주중에 아주 늦게까지도 일하지 않습니다.
미팅 오시기전엔 꼭 이메일을 주세요.

대신 일하는 시간동안 최대한 열심히 하고있습니다.
앞으로는 더욱 치열히 일할 것입니다.


Organized lifestyle 이 절실히 필요한 요즘
상대적인 용기를 내어 포스팅합니다.
열정은 항상 응원받아야 하지만
절제없는 열정은 긴 마라톤에 적합치 않다고 생각했습니다.
업적을 빨리 내는 것도 중요하지만
일과 공부를 계속 사랑하고 즐거워하며 이길을 달리고싶었습니다.

날씨가 좋네요!
즐거운 주말되세요.

Acceptance letter

솔직히
나에겐 이길이 외롭지만
스스로 잘하고있다 괜찮다 되뇌이며 걸어가고있다.

The authors have made satisfactory amendments to the manuscript in response to the comments from reviewers.
This manuscript is suitable for publication.

첫 acceptance letter 받을때만큼 이젠 더이상 설레진 않지만
어제 퇴근하고 가는 길
누군가가 그래도 어느정도는 잘하고있다 
잠시
격려해주는것 같아
오랜만에 홀가분했다.

처음으로 연세대학교 정선재라는 이름이 논문에 쓰였다.

(Written in May, 2018)

Belief


나에게 세상적 성공을 가져다준 신이어서가 아니라 나의 수많은 실패를 넉넉히 견뎌내게 해주신 하나님이기에 나는 그를 더 신뢰한다.
오늘 참 불편했던 그 자리.
성공신학말고 가장 아파하는 곳의 하나님의 이야기가 듣고싶다.

Teaching

학생들을 가르칠때마다
내가 과연 가르치는 내용을
알고가르치는지
아는척하며 가르치는 시늉을 하는지
서슬퍼런 시선으로 나자신을 감시한다.

그래서
언제나 학생들을 대하고 나면 어느정도 탈진한다

부끄러운 선생만큼은 되고싶지 않은데 말이다.